바닷가 마을의 매력

탐미사리는 핀란드의 남부 우시마 지역에 위치한 도시로 1546년에 칙허장을 받았습니다. 2009년에 탐미사리는 두 개의 다른 행정 구역과 병합되어 라세포리 마을이 되었습니다.

탐미사리는 한때 조업과 공예로 생계를 이어가던 마을이었으며 뱃사람들의 안전한 피난처로도 알려져 있었습니다. 오늘날 탐미사리는 여전히 보트 운전자들에게 인기가 높으며, 특히 여름 시즌에는 매우 인기가 좋습니다. 또한 총인구 중 80%가 스웨덴어를 사용합니다. 탐미사리 구 시가지에 있는 건물들 중 많은 수가 몇 년에 걸쳐 재건축되었으며 탐미사리의 구불구불한 골목과 차선을 보전하기 위해 지속적인 관리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하툰테키옝카투(모자 장인의 길)이나 나흐쿠링카투(무두 장인의 길)과 같은 거리 이름을 보면 이제는 지나가버린 시절을 기쁜 마음으로 살짝 엿볼 수 있습니다.